GPHILOS

고객지원

공지사항

국내 최초 상명P2G시스템 화재상황 대비 <합동소방훈련> 실시
  • 등록일 2021-04-19

국내 최초  P2G그린수소화시스템 실증사업을 주관하는 ㈜지필로스(대표 박가우) 

4월15 오후 소방합동훈련을 성공적으로 마치면서 수소생산·관리의 안전성을 입증했다.  


제주 한림읍 금악리 소재 한국중부발전 상명풍력발전소 안에 설치된 P2G그린수소시스템  

실증연구단지에서 화재발생으로 인한 수소폭발 위험에 대처하기 위한 <소방합동훈련>이 이뤄졌다.  

 

 

  15 제주 한림읍 금악리 소재 한국중부발전 상명풍력발전소에 설치된 P2G그린수소화시스템 실증 연구단지에서  

      화재발생  수소폭발 위험에 대비한 소방합동훈련이 이뤄지고 있다. 

  

훈련은 한국중부발전 상명풍력발전소와 P2G수소화시스템 연구단지 관계자, 관내 서부소방서와  

제주소방서가 긴밀한 협조로 진행했으며 최고높이 70m의 고가사다리차 등 소방차 8대가 동원되어  

신속한 대처로 인적.물적 피해를 최소화하고 훈련과정을 통해 재난위기상황 대처능력을 배양했다. 

 

이날 오후 2시께 제주 상명풍력발전소 3MW급 풍력발전기(6호기) 발전장치(나셀) 기어박스 과열로  

인한 화재가 발생, 인근 P2G수소화시스템 실증연구단지로 화재가 옮겨붙은 상황을 가정해 모든 수소  

생산시설의 가동을 중지하고 전기와 수소저장 밸브 차단, 버퍼탱크의 수소를 Vent(방출)하는 등  

긴급 안전조치와 화재 초기진압을 실전처럼 훈련했다. 

 

훈련을 기획한 엄규문 지필로스 관리이사는 풍력발전기 화재는 강풍과 높이 등으로 화재 진압의  

어려움이 많고 P2G 수소화시설에 낙하물로 인한 2차 사고와 화재가 비화(飛火) 될 수 있어 초기 대응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이번 훈련을 계기로 상황별 재난대응 매뉴얼을 정립, 체계적인 훈련을 통해  

안전한 수소경제 인프라 구축에 앞장서 나갈 계획 이라고 밝혔다.

특히 P2G그린수소화시스템을 구축하면서 수소를 안전하게 생산하고 저장하는 방법을 고민해 왔다 

수소 사회로 가는 첫 걸음은안전에서 부터 출발한다는 생각으로 방폭설비와 방호벽 보완 등 사전 시설  

안전컨설팅을 통해 수소안전관리 기준에 따라 시설을 구축했다고 말했다. 

 

또한 수소생산 설비는 정상운전 조건(압력·온도·수소농도)를 벗어나면 가동이 중지되고 가스누설감지기,  

화재감지기, 불꽃역화방지기를 설치해 안전성을 높였으며 종합상황통제실을 두어 운전 중 원격제어 및

실시간 모니터링 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P2G그린수소화시스템은 발전소의 계통 수용량을 초과한 전기에너지(잉여전력)를 장기간 저장  

가능한 수소에너지로 변환해 저장하거나 발전이 부족할 때 수소연료전지시스템을 가동해 전력을 생산하는  

시설이다. 

 

201712월부터 올해 4월까지 총41개월간 9개 관계기관이 참여한 국책 연구과제로 전력 수용량은 500kW,  

14시간 기준 2MW의 전력을 수용해 순도 99.99%의 수소 208루베(Nm³), 35kg의 수소를 생산,  

수소차 7대를 충전할 수 있다. 

- 이 상 -